231.jpg

혼자만 잘 살면 무슨 재민겨?

김다애(숭실대)+김유빈(숭실대)

작품요약

골목길이 발달한 서촌의 사이 공간들은 개인 공간 영역의 확장 형태로 여백이 없이 도시 fablic를 파편화 하고 있다. 이는 정주를 위한 이웃과 땅 간의 관계를 막는 것으로 주민들을 이어주는 공간으로 치환 되어야 한다. 군락의 내부 사이공간을 통합하는 공용 공간과, 현대 주거 사이에는 주거에는 필수적이지만 항상 쓰지는 않는 설비, 코어의 요소들을 넣어 옆집과 공동 사용하게 하여 이웃과의 소통을 높이고, 기존 주거공간을 flexible한 공간으로 만들었다.

심사평

1. 일상에 대한 생각과 배려가 돋보이고 현실적인 밀도를 만들려는 노력이 보인다. 사용되지 않는 공간을 공용공간으로 활용한 아이디어 좋다. 다만 오픈스페이스와 골목간의 관계 등이 충분히 다듬어지지 않았다.
2. 섬세하게 계획했다. 얼마만큼을 새로 개발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가 남아있다.



HERITAGE TOMORROW PRIZE

HERITAGE SPIRITS PRIZE

HERITAGE CHALLENGE PRI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