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2.jpg

New urban fabric

김민아(계명대)+김성태(계명대)

작품요약

정주란 머무르고 싶어하는 공간으로, 서촌 주민을 위한 주민마당과 주민자치센터를 기존 한옥으로 제안하였고 연계시키는 방안으로 벽의 일부분을 헐어 새로운 골목길을 제안하였다. 거주하는 사람을 위해서는 개별적 주거마당과 지상 지하로 나뉘어진 공간 분류와 한옥밑 지하공간을 미술관과 카페를 통해 머무르고 싶어하는 공간을 만들었다. 그리고 이 개발의 GuideLine은 서촌 전체 개발에 적용 될 수 있다.

심사평

1. 새로운 패브릭을 제안한 점이 흥미롭다. 한옥이 갖고 있는 마당을 연속적으로 가져온 것과 서촌의 길/도시구조에 대한 생각이 흥미롭다. 개념이 계획안에서 제대로 안 읽힌다. 단면의 표현이 더 다듬어져야 한다.
2. 전략이 중요한 안인데 네트워크에 대한 얘기가 없어 아쉽다. 섬세하지만 건축적 제안이 부족하다.



HERITAGE TOMORROW PRIZE

HERITAGE SPIRITS PRIZE

HERITAGE CHALLENGE PRI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