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4.jpg

非 한옥과 非한옥사이, 더불어 칸에 살다

노동희(성균관대)+이준형(토문엔지니어링)

작품요약

한옥에만 집중해서 이루어진 기존 보존 방식은 한옥자체는 보존했지만, 한옥과 한옥사이에 위치한 집과 길들을 방해하고 주민들의 삶을 무너뜨렸다. 하지만, 서촌은 한옥뿐만 아니라 다양한 집과 사람들이 빚어내는 켜의 연속이기 때문에 한옥이 아닌 집들도 가치가 있다.
우리가 제안하는 것은 한옥만이 아닌 비한옥과 비한옥사이가 함께 더불어 변화하는 주거지이다. 그 구체적인 방법으로는 유연하고 지속가능한 주거, ‘칸살이’를 제안한다.

심사평

1. 스케일을 주변에 잘 맞췄다. 서촌 도시조직의 특징을 계획에 잘 끌어들였다. 그러나 개념이 건축적으로 잘 표현되지 못했다.
2. 매우 건축적이다. 콘셉트와 건축화 과정이 좋다. 다만 너무 작고 이상한 공간들이 아쉽다.



HERITAGE TOMORROW PRIZE

HERITAGE SPIRITS PRIZE

HERITAGE CHALLENGE PRI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