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2.jpg

투명한 담

정유진(숭실대)+신미옥(숭실대)

작품요약

우리는 ‘현재 서촌의 좁은 골목, 집과 집 사이는 진정 아름다운 모습일까’ 라는 의문에서부터 서촌으로 출발했다. 실제골목의 모습을 답사한 결과, 좁은 골목에 면해 있는 집은 외부에 노출되기 쉬웠다. 집들은 골목으로 최소한의 유리창만 내며 담을 쌓아갔다. 골목에 대한 폐쇄적인 정주의 태도는 오히려 방문자를 안정시킨다. 우리는 거주자의 프라이버시와 안전을 지켜주면서, 마을이 흐르는 물로써 활성화되어 서촌의 정주가 유지되는 방법으로 ‘투명한 담’을 제안하였다. 담은 투명한 입체로 변신한다. 투명한 유리와 미닫이문, 아늑한 커튼을 통해, 때로는 골목을 향하여 삶의 모습들을 다양한 방식으로 전시하며, 때로는 실내 공간을 확장한다. ‘투명한 담’은 골목을 존중하며 외부인들에게 서촌의 삶을 적당히 공개하면서 사적인 정주를 명확히 하는 공간이 된다.

심사평

1. 콘셉트가 흥미롭다. 그러나 평면과 드로잉의 발전이 부족하며, 정의되지 않는 공간이 보인다. 또한 프리젠테이션에 불필요한 부분도 들어가 있다.
2. 한국건축은 전통적으로 닫히는 구성인데 오픈하여 투명하게 처리한 점 흥미롭다. 다만 계획안의 발전이 충분치 못하다. 개념을 표현한 이미지가 좋다.



HERITAGE TOMORROW PRIZE

HERITAGE SPIRITS PRIZE

HERITAGE CHALLENGE PRIZ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