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8.jpg

재 영조(齎 營造)

김홍철(경희대) + 윤홍철(명지대)

프로그램

하나의 오브제로 형성된 이상의 가옥은 이상을 기념하는 작은 전시관이 된다. 이곳에서는 이상의 작품 및 유품을 전시하고 이상의 업적을 기린다.
이상의 가옥을 지지하고 있는 저층부 공간은 인근주민시설의 부재를 충족시킬 수 있는 마을 도서관을 제안한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문학작품을 접할 수 있고 유사시에는 마을의 공동회의 장소로도 사용 할 수 있다.

한옥에 대한 견해

우리는 좁은 공간에 밀집되어진 도심형 한옥의 보존이라는 당면한 과제의 해결에 있어서 한옥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구조와 그 구조의 형성방식 그리고 그에 의해서 생성되는 공간과 기능성을 주목했다. 한옥은 이미 모든 사람이 인지하고 있듯이 가구식 구조이다. 이는 현재 도심형 한옥의 보존과 재개발이라는 갈등의 시점에서 분해와 재조립을 통하여 보존과 동시에 시대에 요구에 응할 수 있는 조형을 만들어 낼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한다.

심사평

1. 본 응모작은 경우, 한옥의 중요한 특성 중에 하나인 가구식 구조에 관심을 가지고 그러한 구조를 활용한 평면 계획과 건물 만들기, 그러한 것들이 반영된 배치 방법과 골목길의 도입 등을 비교적 독창적으로 잘 해석하였다.
설계자가 기울인 노력에 비하여 디테일한 부분에서 문제점 등은 다소 보이고 있으나, 본인이 추구하고자 했던 기법과 설계를 풀어가는 방법에 있어서의 끈질긴 노력이 돋보이는 안이다.
전체적 배치에 있어 좀 더 독창적인 비전을 제시하지 못한 점은 아쉬움으로 남으나, 평면과 단면 상세, 그리고 구조를 건축을 구축하는 틀로서 출발하여 건축만들기로 접근해간 방식 등은 앞으로 좋은 건축물로 발전해갈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주는 좋은 사례가 되어 선정하게 되었다.
2. 상충하는 문제들을 잘 이해하고 있으며, 상반되는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기 보다는 문학적으로 접근하여 문제를 풀어나간 훌륭한 안이다. 설계자는 자연, 역사, 문화, 과거, 미래 등의 문제에 대하여 무의미한 논쟁을 격렬하게 벌이는 대신, 여러 제약들과 복잡한 특성들로부터 영감을 얻었다. 본 응모작은 더하기와 빼기를 통하여 풍요로움을 가져와 그와 같은 복잡한 문제들을 풀어나갔다. 한옥을 재창조하지 않고 그 안에서 구현하였다.



HERITAGE TOMORROW PRIZE

HERITAGE SPIRITS PRIZE

HERITAGE CHALLENGE PRIZE